당신은 소파의 50%를 도둑맞았다

  • 	 
    친환경E0 등급 목재사용하나요? 본드는 친환경 이태리 인가요?
    내장재는 밀도 높은 것으로 쓰나요?
    소비자의 질문은 구체적이고 날카로워 졌다.
    
    그런데 정작 중요한 “전체 천연가죽인가요? 합성피혁 콤비인가요?“ 라는 질문은 하지 않는다.
     
    착한소파브랜드는 아직도 합성피혁의 낮은 내구성과 유해물질 위험성 등은 쉬쉬하며 숨기기에 급급하다.
    
    소비자에게 거짓말을 할 순 없으니 물어보기 전까지 언급하지 않겠다 라는 식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현명한 소비자라면 왜 내피가죽은 저품질이라고 내몰면서 내피가죽보다도 저급인 합성피혁을 사용하여 명품 천연 가죽소파를 만들어 낸다고 광고하는지 그 엄청난 모순을 생각해야 한다.
    
    최고급 면피가죽과 합성피혁이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똑같은 모습이라는게 말이 되는가?
    
    이제는 그것이 진정 최고급이 맞는지 의심해 볼 차례이다.
    
    합성피혁이 섞인 콤비소파를 구입하면 후에 합성피혁부분은 쉽게 손상된다.
    
    팔면서는 끄떡없다고 말하지만 정작 하자가 발생되면 합성피혁부분은 1~2년째에 문제가 발생될 수도 있으니 90만원 가까이 비용을 지불하고 유상교체를 받으라고 통보한다.
    
    물론 모든 소파가 그렇게 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어떤 가죽쇼파가 그렇게 될 지는 아무도 모른다.
    
    300만원이 넘는 소파에서도 발생되는 일이니 가격으로 피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합성피혁은 가시적인 문제 외에도 신체에 치명적인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합성피혁 또는 인조가죽이라 불리는 'PVC' 는 열가소성 플라스틱의 하나로서 정식명칭은 '폴리염화비닐'. '염화비닐수지' 이다.
    
    플라스틱의 대표적인 PVC는 원래 딱딱한 물질로 프탈산계 가소제나 아디피산계 '가소제'를  사용해 유연성과 탄력성을 높인 뒤 제품화된다.
     
    '그린피스'는 프탈산계 가소제가 '간과 신장 장애.생식 기형을 유발'하고 '내분비계 장애물질'임을 경고한 바 있고 지난 98년 한국소비자보호원은 PVC 소재 장난감에서 가소제를 다량 검출함을 밝혀 가소제의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 유럽연합 산하 '독성,생태독성,환경에 관한 과학위원회'는 PVC로 만든 장난감 제품이 인체에 유해한지에 대해 검토한 후 3세 이하의 아이가 장난감을 뺄 때 잠재적인 유해화학물질인 DEHP와 DINP 등이 아이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한 바 있다.
    
    그리고 이러한 물질들은 동물실험에서 '간이나 콩팥에 심한 손상을 입힌다'는 점이 실험적으로 밝혀진 적이 있다.
     
    일부 가죽 쇼파브랜드에서 안전검사를 마친 안전한 PVC라는 광고를 하기도 한다.
    
    그 광고처럼 어쩌면 인체에 무해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내 피부가 맞닿게 될 그 PVC가 안전한지는 10년 뒤에나 정확히 알 수 있을지 모른다.
    
    프탈산계 가소제가 사용된 소재는 외장재로서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신체에 접촉할 수 있고 실내 공기에 노출되는 가정용 제품으로는 이러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 소재를 굳이 고집할 이유가 없다.
     
    더군다나 가격이 비싼 천연가죽소파에 이런 저급소재를 사용한다면 소비자 입장에서 너무나 억울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제품의 가격은 그에 상응하게 잘 만들기를 바라며 지불한 비용이다. 헛되이 쓰이는 부분이 있으면 안 될 것이다.
     
    내장재만 깨끗하면 될까? 왜 아직도 우리는 합성피혁을 혼용한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많은 착한브랜드들이 전체가죽으로 만들면 남는 것이 없다는 변명은 사실과 다르다.
    
    업체의 이익을 조금만 줄이면 지금과 같은 가격으로 합성피혁 없이 전체가죽으로 판매 할 수 있다.
    
    그러한 마진구조로도 브랜드는 충분히 존속할 수 있다.
    
    다만 그렇게 하지 않을 뿐이다.
     
    
    (관련 뉴스 링크)
    1. http://www.consumernews.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512750
    2.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8291200001&code=940601
    3. http://www.ilyosi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4523
    본 게시글을 무단 복제, 편집하여 사용 할 시 법률조치 합니다. ⓒERNO

당신은 소파의 50%를 도둑맞았다

  • 	 
    친환경E0 등급 목재사용하나요? 본드는 친환경 이태리 인가요?
    내장재는 밀도 높은 것으로 쓰나요?
    소비자의 질문은 구체적이고 날카로워 졌다.
    				   
    
    그런데 정작 중요한 “전체 천연가죽인가요? 합성피혁 콤비인가요?“ 라는 질문은 하지 않는다.
     
    착한소파브랜드는 아직도 합성피혁의 낮은 내구성과 유해물질 위험성 등은 쉬쉬하며 숨기기에 급급하다.
    
    소비자에게 거짓말을 할 순 없으니 물어보기 전까지 언급하지 않겠다 라는 식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현명한 소비자라면 왜 내피가죽은 저품질이라고 내몰면서 내피가죽보다도 저급인 합성피혁을 사용하여 명품 천연 가죽소파를 만들어 낸다고 광고하는지 그 엄청난 모순을 생각해야 한다.
    
    최고급 면피가죽과 합성피혁이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똑같은 모습이라는게 말이 되는가?
    
    이제는 그것이 진정 최고급이 맞는지 의심해 볼 차례이다.
    
    
    합성피혁이 섞인 콤비소파를 구입하면 후에 합성피혁부분은 쉽게 손상된다.
    
    팔면서는 끄떡없다고 말하지만 정작 하자가 발생되면 합성피혁부분은 1~2년째에 문제가 발생될 수도 있으니 90만원 가까이 비용을 지불하고 유상교체를 받으라고 통보한다.
    
    물론 모든 소파가 그렇게 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어떤 가죽쇼파가 그렇게 될 지는 아무도 모른다.
    
    300만원이 넘는 소파에서도 발생되는 일이니 가격으로 피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합성피혁은 가시적인 문제 외에도 신체에 치명적인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합성피혁 또는 인조가죽이라 불리는 'PVC' 는 열가소성 플라스틱의 하나로서 정식명칭은 '폴리염화비닐'. '염화비닐수지' 이다.
    
    플라스틱의 대표적인 PVC는 원래 딱딱한 물질로 프탈산계 가소제나 아디피산계 '가소제'를  사용해 유연성과 탄력성을 높인 뒤 제품화된다.
    
    '그린피스'는 프탈산계 가소제가 '간과 신장 장애.생식 기형을 유발'하고 '내분비계 장애물질'임을 경고한 바 있고 지난 98년 한국소비자보호원은 PVC 소재 장난감에서 가소제를 다량 검출함을 밝혀 가소제의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 유럽연합 산하 '독성,생태독성,환경에 관한 과학위원회'는 PVC로 만든 장난감 제품이 인체에 유해한지에 대해 검토한 후 3세 이하의 아이가 장난감을 뺄 때 잠재적인 유해화학물질인 DEHP와 DINP 등이 아이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한 바 있다.
    
    그리고 이러한 물질들은 동물실험에서 '간이나 콩팥에 심한 손상을 입힌다'는 점이 실험적으로 밝혀진 적이 있다.
    
    일부 가죽 쇼파브랜드에서 안전검사를 마친 안전한 PVC라는 광고를 하기도 한다.
    그 광고처럼 어쩌면 인체에 무해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내 피부가 맞닿게 될 그 PVC가 안전한지는 10년 뒤에나 정확히 알 수 있을지 모른다.
    
    프탈산계 가소제가 사용된 소재는 외장재로서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신체에 접촉할 수 있고 실내 공기에 노출되는 가정용 제품으로는 이러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 소재를 굳이 고집할 이유가 없다.
    
    더군다나 가격이 비싼 천연가죽소파에 이런 저급소재를 사용한다면 소비자 입장에서 너무나 억울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제품의 가격은 그에 상응하게 잘 만들기를 바라며 지불한 비용이다. 헛되이 쓰이는 부분이 있으면 안 될 것이다.
    
    내장재만 깨끗하면 될까? 왜 아직도 우리는 합성피혁을 혼용한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많은 착한브랜드들이 전체가죽으로 만들면 남는 것이 없다는 변명은 사실과 다르다.
    
    업체의 이익을 조금만 줄이면 지금과 같은 가격으로 합성피혁 없이 전체가죽으로 판매 할 수 있다.
    
    그러한 마진구조로도 브랜드는 충분히 존속할 수 있다.
    
    다만 그렇게 하지 않을 뿐이다.
    
    
    (관련 뉴스 링크)
    1.http://www.consumernews.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512750
    2.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8291200001&code=940601
    3.http://www.ilyosi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4523
    본 게시글을 무단 복제, 편집하여 사용 할 시 법률조치 합니다. ⓒERNO